본문 바로가기

허공에의 질주

심장을 겨누다, 눈물을 자극하다! 이런 경험 있는지, 모르겠다. 영화관, 극장이다. 스크린에 눈을 박고 있는데, 꺼이꺼이 소리내 펑펑 울고 싶은 그런 경험. 으이구! 그게 뭔, 쪽 팔림에 주책이냐고 타박할지 모르겠다. 어쩔 수 없다. 아주 가끔은 그러고 싶을 때가 온다. 물론, 영화 때문이다. 혹은 영화에 나온 배우 때문일 때도 있다. 어제, 그러니까 시월의 마지막 날에 그랬다. 그대가 예상하듯, 맞다. 내 청춘의 한 얼굴(내 낯짝과는 무관하다만!)이었던, 리버 피닉스의 기일. 17주기였다. 된장, 하늘은 부끄러운 듯 맑았고, 날씨는 한량처럼 부드러웠다. 하긴, 여기는 한국이다. 리버 피닉스가 쓰러진 미쿡이 아니다. 어떤 커피를 마시느냐, 고민도 눈앞에 놓인 커피노동의 고단함 앞에 쉽게 꼬리를 내렸다. 미쿡이잖아. 아메리카노. 올해는 어.. 더보기
추위, 어디에서 왔는지... 당신은 알죠? 당신은, 아마 알 것 같아요. :) 바람, 어디에서 부는지, 궁금한 계절에, 추위, 어디에서 왔는지, 궁금증이 겹쳐질 법한 이 시기. 다른 이유, 수 없이 댈 수도 있지만,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단 하나. 맞아요. 리버 피닉스, 주간이잖아요. 뭐, 어쩔 수 없잖아요. 시월의 마지막 날이 다가오면, '잊혀진 계절'을 흥얼거리는 즈음이 되면, 꼼짝마라, 생각나고야 마는 그 사람, 리버 피닉스. 당신의 우울을 담은 어제의 음악을 내가 흡수할 수밖에 없었던 어떤 이유. 리버 피닉스, 니까요. ㅠ.ㅠ 그리고, 함께 은임이 누나. 두 사람이 함께 묻은 영화, . 올해, 그리고 지금, 내 시린 가슴이 둑흔둑흔 뛰고 있는 이유는, 허공을 질주할 그 영화가 스크린에 투사되기 때문이에요. 서울국제가족영상축제는 이렇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