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뷰즈

혁명이 필요한 시간, 카메라를 들고 나서다! 운명을 넘어 혁명을 꾀한 사진예술가 ‘티나 모도티(Tina Modotti)’ 멕시코의 예술가 프리다 칼로를 다룬 영화, . 섹시한 배우로 각인됐던 셀마 헤이엑이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하게 프리다 칼로를 표현함으로써 화제가 됐었다. 프리다에 가렸지만 또 하나의 인물이 있었다. 프리다의 연인, 디에고 리베라가 아니다. 극중에서 프리다와 춤을 췄던 여자. 자유분방하면서 혁명을 꿈꾸는 사진가로, 애슐리 주드가 연기했던 티나 모도티. 나는 처럼 라는 영화가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혁명가이자 사진작가, 그리고 사랑의 화신이었던 티나 모도티를 다룬. 가 프리다 칼로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켰듯, 티나를 다룬 영화는 그녀를 되짚어보도록 할 것이다. 그러면, 우리는 지금 이 시대를 되짚어볼 것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 더보기
갓 퐈더, 브란도 형님, 잘 계시오? 그, 빠바바바 바 바바, 빠바바바 바 바바... 하고 사운드가 기어나올 때, 나는 이미 넉다운이었다. 이런 감격이 있나, 허. 눈물까지, 시큼. 를 필름으로 첫 대면하는 그 순간. 이제야 필름 스크린으로 알현하게 된 송구스러움도 꾸물거리고, 지금에라도 필름으로 대면할 수 있게 됐다는 뿌듯함도 꿈틀대고, 아, 그 때 그 순간의 느낌을 글로 표현하기엔 내 필력이 딸릴 뿐. 띠바. 가 고전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그렇게 보고 또 봐도, 여전히 새롭고 흥미진진하기 때문이 아닐까. 이 빌어먹을 가족 서사는 지금에서도 충분히 현실을 향한 사유를 가능케한다. 하긴 어느 시대에든, 이 서사가 사유와 흥분을 멈추게 할 리는 없지. 아울러, 말론 브란도가 아닌 돈 콜레오네는 상상 불가능. 나의 상상력이 부족한 탓이라고 탓..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