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밤은 노래한다

몽골소녀, 푸지에와 나 세계는, 세상은 늘 희한하게도, 연결돼 있다. 그건 부인할 수 없는, '참'인 명제다. 얼마 전, ≪밤은 노래한다≫를 낸 김연수의 낭독유혹이 펼쳐진 '향긋한 북살롱'. 한 독자의 질문에, 김연수는 다큐멘터리 한편을 입에서 꺼냈다. 뭐랄까. 그는 그 다큐를 떠올리면서, 그때의 감상을 되씹고 있는 듯 했다. 한없이 진지한 그의 표정과 입이 그렇게 말하고 있었다. 김연수는 그랬다. 무방비 상태로 봤다가, 압도적인 감정에 짓눌렸다고. 다큐를 다 본 뒤, 땅을 쳤단다. 왜? 글을 더 잘 써야겠다고 반성했단다. 일본인 탐험가가 자전거를 타고 몽골을 횡단하면서 만난 몽골소녀의 이야기, 다큐멘터리 는 그렇게 내게 존재감을 각인시켰었다. 는 2007년 EBS국제다큐멘터리페스티벌(EIDF)에서 대상을 타고, 올해 EIDF.. 더보기
[책하나객담] 사랑을 읊고, 밤을 노래한 김연수의 낭독유혹기 나는, ≪밤은 노래한다≫ 이전에, 김연수(의 책)를 읽은 적이 없다. 다만, 지난 여름, 한 북콘서트 현장에서, 김연수를 처음 접하고, 그의 여행철학에 깊이 동감했다. 그때가, ≪여행할 권리≫가 나온 직후였다. ( 재미난 건, 그 6월의 북콘서트 현장과, 10월의 향긋한 북살롱 현장에서, 김연수는 똑같은 파란색 상자곽 무늬 옷을 입고 있다는 거다. 되게 좋아라~하는 옷인가보다. 낭독의 밤 포스터에도 같은 옷을 입고 찍은 걸 보니. ) 나는 그렇다. 공항을 가서 비행기를 타고 이륙하는 순간, 오르가슴을 느낀다. 내 일상과 모든 것이 박힌 이곳을 떠나 다른 어딘가에선 좀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느낌 때문일까. 글쎄, 정확하게 그걸 설명은 못하겠지만, 나는 그렇다. 김연수는 '공항(을 찾는 것)'을 이렇게 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