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짝반짝 빛나는

봄밤, 4월의 고백…<4월 이야기> 봄짓. 4월이 간다. 봄 같지 않은 봄이다. 맞다. 오늘도 천둥번개를 동반한 억수 같은 봄비가 주룩주룩. 헌데, 봄은 모름지기 변덕대마왕. 수시로 변덕을 부리는 아이의 몸짓 같아도, 봄이니까. 그래, 봄짓이다. 봄짓, 4월. 벚꽃. 벚꽃이 거진 떨어졌다. 이번 비에 후두둑 끝장을 냈다. 봄비, 벚꽃 종결자. 벚꽃은 피는 순간부터 '벚꽃비'를 잉태한다. 나는, 벚꽃의 몸짓으로 4월을 읽는다. 매일, 벚꽃의 상태를 보면서 하루를 읽는다. 벚꽃은 주목 받는 시기가 무척 짧다. 그럼에도 벚꽃은 충분히 존재감을 발휘한다. 벚꽃 축제. 전국 각지에서 벚꽃은 축제라는 이름으로 소비된다. 그것으로 끝? 벚꽃은 비가 되면서, 어쩌면 슬프다. 봄꽃, 벚꽃. 4월 이야기. 그래. 4월이니까. 내 4월에 빠져선 안 될, 연례.. 더보기
반짝반짝 빛나는 우선, 이 노래부터. 무려 8년 만이다. 사랑에 빠졌다. 주말 사랑. 사랑은 하는 게 아니라, 빠지는 거라는 말, 실감한다. 8년 전, 남들 별로 보지 않던 를, 죽도록 사랑하면서 본방 사수했었다. 내 주말 사랑이었다. ☞ 사내들의 순정에 대한 보고서(1) … ☞ 사내들의 순정에 대한 보고서(2) … 허나, 이후 어떤 주말 드라마도(미드를 빼고는), 나를 잡지 못했다! 사랑에 빠질만한 깜냥이 없었다. 그런 나를, 8년 만에 풍덩! . 8년 만에 주말 드라마를 챙겨보고 있는 나!@.@ 반반빛, 완전 반짝반짝 빛이 난다, 빛이 나!!! 정원(김현주)과 송편(김석훈)의 로맨스가, 오늘 드뎌 오글오글로 본격 시작됨을 알렸도다~ 왜 내가 눈물이 글썽글썽하냐!!! (송편에 미친 듯 감정이입?ㅋㅋ) 이름하야, 슬금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