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아 칼라스

[밤9시의커피] 9월16일, BC커피와 VJ커피, 당신의 선택은? 9월 16일, 당신에게 건네는 밤9시의 커피는, 1. 천상의 목소리가 공명하는 지중해산 BC커피 with Maria Callas. BC는 칼라스를 아는 사람이라면, 눈치 챌 법한 비포 칼라스(before callas). 오페라는 칼라스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는 절대 디바를 상징하는 수식어. 그리하여, 이날의 커피는, BC(Blissfully Caffeinated 더 없이 행복할 정도로 카페인에 취한) 커피. 밤9시의 커피가 당신을 위해 함께 들려줄 음악은 La Mamma Morta. 의 잊지 못할 장면에 흘러나온 디바의 목소리. 이탈리아 작곡가 움베르토 조르다노의 오페라 'Andrea Chénier(안드레아 셰니에)'의 3막에 나오는 곡. 커피의 맛과 향을 더욱 짙게 만드는 음악과 영화가 있다오. 탐 행크.. 더보기
[밤9시의 커피] 천상의 목소리가 공명하는 지중해 커피, BC커피 "나는 첫 잔을 마신 후 도취 상태에 빠져 있는 이때를 줄여서 "BC(Blissfully Caffeinated, 더 없이 행복할 정도로 카페인에 취한)"라고 부른다. 이때가 되면 거미줄이 걷히고 정상 상태인 행복하고 긍정적인 나의 페르소나로 회망이 돌아온다." -샤나 맥린 무어 이 마을에 축제가 있을 때마다 등장하는 우리마을 음악가가 있다. 직업이 뮤지션, 아니다. 말하자면 '그냥 회사원'인 그녀, 음악이 그녀의 일상을 살게 하는 것 같다. 노래(보컬)도 곧잘 하고, 오카리나도 곧잘 부른다. 그녀가 속한 우리 마을 밴드의 이름은 '어루만지다 음악대'. 그들의 음악으로 우리네 마음을 달래도 주고, 어루만지면서 힐링도 해주고 싶은 마음이란다. '어루만지다 음악대'는 어쩌다 꽂히면, 우리 커피하우스에서도 간혹.. 더보기
9월16일, 커피는 따뜻하고, 음악은 뜨겁다! 그 어느해 9월16일. 우리의 '소셜 카페(Social Cafe)'에는, '소셜 커피(Social Coffee)'와 함께, 이 노래들이 울려퍼지리라. 물론, 나는 DJing(디제잉)을 할테다! "오늘은 왠지~~~" (손발 오그라들어도 꾹!) 1. 마리아 칼라스(Maria Callas). 천상의 디바, 오페라의 여신. 헤밍웨이는 그녀를 두고, "황금빛 목소리를 가진 태풍"이라 불렀다. 1977년 9월16일, 더 이상 그녀의 목소리는 나오지 않았다. 오늘, 33주기. 그 목소리를 듣는다. 스피커가 후져서 아쉽다. 지금 나오는 곡은, 맞다. 그렇다. 덴젤 워싱턴, 탐 행크스 나온 에서 주인공의 감정을 훅 끌어올리는, 지오르다노의 오페라 [안드레아 쉐니에] 중 'La mamma morta(어머니는 돌아가시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