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690,098total
  • 4today
  • 21yesterday
아는 사람만 알아뿌는 얘기가 될 낀데, 함 드러바바.

2009년인가, <친구, 우리들의 전설>이라는 으메이징한 드라마가 있었대이.
마따. 영화 <친구> 감독해뿟던 곽경택 감독이가 드라마로 만든 기다.

내가, 영화 <친구>는 짜달시리 안 좋아해도,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 이거는 대빠이 조아했거던.

시청률, 마 발발 기는데,
그거랑은 내랑은 상관엄꼬,
이 드라마, 와따 완전 슬프고 처연한데, 와 차말로 죽게 때.
그기 뚝뚝 묻어나는 기라. 영화 때보다 훨 섬세하고 주인공 감정이 사는 기라.

특히, 글마 있다 아이가,
요새 주원앓이, 현빈앓이 캐샀는 현비니. 

글마가, 장동건이가 맡았던 동수 역할을 해뿟는데, 
내 그때 와, 동수한테 푹 빠지뿌가꼬, 동수 흉내내고 그래따 아이가.
뭐라꼬? 아, 그래 니 기억하네? 그때 내가 진수기(왕지혜)도 윽빠이 조아했자나.

내가 현비니 조아한 기, <그들이 사는 세상>부터였는데, 
<친구, 우리들의 전설>로 완전 방점 빡 찍어뿟다 아이가. 
일마, 연기도 잘 하고, 와 그 섬세하고 미세한 감정 드러내는 기 장난이 아이데.

이 드라마, 본 사람이 마이 없어 글치.
본 사람들은 마이 인정한다. 진짜 잘 만들어따고.

물론 영화랑은 비교하지 마라.
영화보다 캐릭터의 내면과 이야기에 훨 깊이 들어가가꼬,
단순 볼라카면 거칠고 슝악한 깡패들 이야긴데도 서정적으로 느껴질 정도였거던.


특히 동수가 그래따.
영화에서보다 훨씬 더 개연성 있고 감정이 살아나는데,
그기 현비니가 맡아가 동수의 아픔을 잘 표현한기 아인가 싶거던.
 
이거, 이 장면부터.
감옥 있는 동수한테 진수기가 면회 와가꼬, 
 
진수기가 눈물이 그렁그렁하문서,
 “내가 당신 사랑하는 거 알지요?” 라꼬 전하자나.
와, 나는 내가 동순줄 알아따 아이가. 동수 = 준수.

“힘내야 된다. 알겠제. 잘 있어야 된다”고 진수기가 말하는데,
와 눈물 찡 나대. 알았다, 가스나야. 힘내가 잘 버티 보께. 기다리 바라. 
동수도 아이문서 내 이래 말해뿟잖아. 혼자 완전 지랄염병 떨었다 아이가.


 
역시, 바비 킴! 노래 직이고.
 
글고 와, 내 이 장면 보면서 펑 터지뿌던 기억도 나네... 
 
 
"기억하나?... 내가 세상에서... 사랑하는 게, 딱 두 개 있다고...
지금 두 개 다... 같이 있다."

현비니, 표정 바바... 눈물 하고...
 
"인쟈... 하나도 없네..."
 
사랑하는 거, 진수기랑 준서기(김민준)이거든.
근데, 진수기랑 준서기가 결국 살거든.
 
절망적이다 아이가. 동수...
 
요새 현비니보고 주원앓이 캐샀는데,
글마 보면, 말도 안 된다만, '준(수)동(수)일체' '동수앓이'하던 그때가 생각나네.
DVD 나오길 그리 고대했건만, 나오도 안 하고, 나올 생각도 엄꼬. 아쉽따, 아쉬버.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

송혜교가,
아무렇지도 않게, "우리 동거할까"라고 말할 때,
나는 혼자 히죽 웃으며 "응, 좋아~"라고 혼잣말을 해댔다.

송혜교가,
실컷 싸우다가, 우리 화해한 거지? 라며 "그럼 뽀뽀해줘"라고 말할 때,
나는 혼자 미칠 듯이 좋아죽다가, TV에 다가가 뻐뻐뻐뻐 해주고 싶었다.

그리고 깜짝 놀랐다.
그들이 그렇게 많은 뽀뽀를 했던가, 미처 몰랐다.
그렇게 많은 뽀뽀들의 향연이 왜 그리 가슴을 짜하게 하던지.


미친 게지.
지가 현빈도 아니고.
'텅빈'이나 '골빈' 정도나 될까.ㅋㅋ

송혜교.
바야흐로 내겐, 송혜교의 발견이었던 드라마.
<가을동화>의 눈부신 등장에도 그저 지상의 여인 같지 않아서, 시큰둥 했던 그녀.
이후 어떤 드라마나 영화에서도 나는 그녈 반기질 않았다.
좋다 나쁘다도 아닌, 뭘하든 말든 그저 무관심.
그랬던 그녀가 주준영이 되는 순간,
나는 주준영이 닥좋미(닥치고 좋아 미치겠다)였다.
그러니까,
저 앞의 송혜교는 사실, 주준영이 돼야 옳다.


올해의 마지막 선물이 아니었나싶다.
<그들이 사는 세상>, '그사세'.
안타깝고 아쉽지만, 나는 그 좋은 선물에 감사한다.
마지막의 그 상투적이고 흔해 빠진 해피엔딩에도,
그것이 그사세의 맥락에서는, 어디 용서 뿐이랴,
당연해 보이기까지 하는 콩깎지.


비록 닥본사 못하고 늘 재방송과 함께 였지만,
정말 고맙다.
노희경 작가, 표민수 PD.
노 작가는 언제나 날 울려. 킁.

근데, 그사세에서 가장 좋았던 캐릭터는,
주준영보다는 사실,
양언니(최다니엘)랑 손싸가지(엄기준)!
그 씨방새들 은근 중독성 있더군.ㅋㅋ
글고 김군(이다인)도 쪼아~!
 
이제 그들이 없는 세상을 살려니,
쩝, 정말 아쉽군.
올해 뉴하트 이후 처음으로 몰입한 드라마였는데.
아, 그사세가 끝남으로써 나의 2008년도 가는구나.


안녕, 그들이 사는 세상.
안녕, 주준영.
그리고 안녕, 2008년...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