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682,828total
  • 13today
  • 56yesterday

'커피한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0.25 커피한잔, 가을한잔, (2)
  2. 2008.10.17 널 처음 만나고, 열번째 봤을땐,
2008.10.25 23:03 My Own Coffeestory
햇살이 참 좋았다.
너를 처음 만났을 때도 그랬다.
그때도 가을이었고,
너는 한껏 가을을 뽐내고 있었다.

하늘도 참 좋았다.
그  뽀사시 샤방샤방한 하늘.
널 내려보냈던 하늘.
우리의 발걸음을 비춰주던 하늘.
이런 하늘은 그래서,
널 생각나게 만든다.

역시나,
가을이고,
햇살이 좋았고,
하늘마저 푸르렀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마찬가지인, 어떤 하늘.
이 하늘을 눈에, 가슴에 담았을 때, 너를 떠올렸다.
너는 그렇게 내게, 하늘이다.
괜찮은 거지?
잘 지내는 거지?
아주 간혹, 이런 하늘을 올려다보면,
어쩔 수 없이 네 생각이 난다.
그건 정말 어쩔 수 없는 거다.
그게 나니까...
넌, 하늘이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이 보이지 않지만,
달빛이 유난히 빛나는 밤도 그렇다.
달이 떠있는 이곳도, 역시나 하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이런, 영사기가 있으면 좋겠다.
내 마음 속에서만 볼 수 있는 영상말고,
너를 스크린에 투사해서 볼 수 있는 영사기가 있었으면 좋겠다.
관객은 오로지 나 하나,
네가 거기 있다.
보고 싶다.



그렇게 커피를 마시고 싶다.
너는 가을이고,
너는 햇살이고,
너는 하늘이다.

영사기를 통해 너를 돌리면서,
커피한잔, 가을한잔 마시고 싶다.
아마 거기엔 내 눈물도 포함되겠지만.

원파인데이.
어느 멋진 날.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
2008.10.17 00:10 My Own Coffees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하자면, 그래...
처음 봤을땐, 몰랐어.
(그땐, 왜 그랬을까.)
.
.
.
두번째 봤을땐, 관심 없었어.
(그땐, 여전했나봐.)
.
세번째 봤을땐, 시선이 움직였어.
(그땐, 꿈틀거렸던 거야.)
.
네번째 봤을땐, 좋아져버렸어.
(그땐, 어쩔 수 없었어.)
.
다섯번째 봤을땐, 보고 싶었어.
(그땐, 자꾸 그랬어.)
.
여섯번째 봤을땐, 사랑에 빠졌어.
(그땐, 넌 내 마음 깊은 곳에 둥지를 틀었으니까.)
.
일곱번째 봤을땐, 널 가지고 싶었어.
(그땐, 도저히 헤어나올 수 없었거든.)
.
여덟번째 봤을땐, 그리웠어.
(그땐, 그렇게 널 보내기가 힘들었어.)
.
아홉번째 봤을땐, 힘들었어.
(그땐, 이미 난 너 없이 살 수 없을 것 같았거든.)
.
.
.
열번째 봤을땐, ......
그래, 어땠을거 같아?

그런데, 있잖아.
난, 아무말, 못할 것 같아.
그건, 결국 부치지 못한 편지와도 같은 거야.
그래 우리, 그 편지의 향기를 닮은, 커피한잔 마시자...

널 위해 준비할게, 이 커피한잔, 가을한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