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1,332total
  • 80today
  • 126yesterday

'추위 따윈 필요없어 서독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2.17 서독제가 있는 풍경
2009.12.17 23:54 메종드 쭌/무비일락
지난주 목요일(10일) 저녁부터 달려서,
이제 18일이면 폐막을 앞두고 있는 서울독립영화제(서독제)2009의 풍경.

 그러면 어떠리.
여전히 서독제는 즐거운 파뤼~

 치고 달리는 거지, 뭐.
다 뎀벼~ 뭐.


개막작이었던 <원 나잇 스탠드>의 포스터를 보면, 아직도 하악하악.
그 잠들 수 없던 격정의 밤이 떠올라, 하악하악.
2009/12/13 - [메종드 쭌/무비일락] - 폭풍간지의 밤, 하악하악
2009/12/13 - [메종드 쭌/무비일락] - 그 원 나잇 스탠드, 짜릿했냐고?



늘 사람들이 모이는 2층의 부스.
치고 달리기 전, 쉬어가는 곳이랄까.

갈 곳 없는 중생들이나, 갈 곳 있는 아해들 모두모두 오시라~


 

이 많은 감독들이라니.
나도 몇몇 분들은 현장에서 뵈었다네~
이 중 누군가는 언젠가 다시 만날 날이 있겠지.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 어떤 인연이 됐든.

그날을 기다려요~ 감독님들~
(혹시 출연도 가능할까요? ^^; 행인3이라도..ㅎ)



서독제는 한편으로 만남의 장소.
사람들은 만나고 인사하고 이야길 나눈다.

그래요, 우리 모두 만나면 인사해요~ 방가방가~
물론 가벼운 눈웃음으로도 충분해요~



오늘(17일), 냉동고에 한국을 꾸깃꾸깃 집어 넣은 것 같은 추위.
그럼에도, 매표소 앞 긴 줄이 늘어선 것을 보고 뜨악~
나도 5분을 줄서서 기다린 끝에 표를 받았다.

'추위야, 물럿거라~'고 외치는 서독제?
혹은 추위 따윈 필요없어, 서독제.(서독제2010 카피로 어때효?^^;)

 

영화가 곧 시작되기 직전의 시간.
북적이던 사람들은 어느덧 공간이동을 하고.

아, 서독제의 밤은 이렇게 깊어가누나~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