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682,581total
  • 39today
  • 210yesterday


장국영, 춘광4설(春光4說) 

- 잘 지내고 있나요? 장국영 그리고 우리!

 


2013년 4월 1일.

장국영(張國榮, 장궈룽, Leslie Cheung)이 작별을 고한 지 10년째 되는 날입니다.


만우절의 거짓말처럼 다가왔던 10년 전 작별인사.

그의 뜨거운 작별인사로 우리는 한 시대를 떠나보냈습니다.


그렇다고 그를 잊진 않았습니다.

기억은 떠난 자가 아닌 남은 자의 몫이니까요. 살아남은 자의 슬픔.

“슬픔은 언제나 형벌이다. 정신병자가 아닌 이상 누가 슬픔을 즐기겠는가. 떠난 자에 대한 기억은 언제나 쓸쓸한 법이다. 그렇잖아도 이미 충분히 쓸쓸하고 허전한 삶인데, 떠난 자를 기억하는 슬픔까지 더해야 하는가. 더해야지 어쩌겠는가. 그게 살아남은 자가 치러야 할 대가인 법인데...”(조병준)


역시나,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장국영의 명복을 빌고 슬픔을 더하는 일.

어쩌다 당신이 그리워지는 날이면, 영화를 돌려보는 일.

남은 자의 슬픔을 곱씹으면서 당신을 어렴풋이 기억하는 일.



장국영 10주기를 하루 앞둔 3월31일(일) 오후 6시.

서울 서교동의 ‘수운잡방’에서 장국영을 기억하는 시간, ‘春光4說’이 열립니다.


제목에서 뭔가 떠오르죠?

맞습니다. 춘광사설, 같은 발음인 ‘春光乍洩’, 

< 해피 투게더 >(왕가위 감독)의 중국식 제목입니다.


춘광사설(春光乍洩), 

‘구름사이로 잠깐 비치는 봄햇살’이란 뜻으로, 

< 해피 투게더 >의 보영(장국영)과 아휘(양조위)가 나눈 봄햇살처럼 스쳐지나가는 사랑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아니, 어쩌면 우리네 생과 사랑도, 우주력에 비한다면, 구름사이로 잠깐 비치는 봄햇살처럼 지나가 버리는 것이겠죠.


한편으로 그것은,

장국영의 생애를 함축한 표현일지도 모르겠네요. 



그래서 3월 31일(일) 수운잡방의 밤9시의 커피,

< 해피 투게더 >를 함께 관람하고 ‘春光4說’을 나눕니다.

4명이 봄햇살처럼 장국영에 대한 짧은 이야기를 공유하는 시간.

밤9시가 되기 전이지만, 우리의 시간은 오후 6시를 밤 9시로 여기고 시작할게요.


참가신청, 위즈돔(http://www.wisdo.me/1749)을 통해서만 받습니다.

(* 참가비 5000원에는 밤 9시의 커피, 1000원(커피값)에 공간료 4000원이 포함돼 있습니다. 커피는 수운잡방의 '낭만'이 장국영을 블렌딩하여 볶고 내린 것만을 제공합니다. 다른 메뉴는 고를 수 없으니, 마땅히 참고 비워주세요. 아울러 저녁 먹을거리는 제공하지 않으니, 따로 준비해 주세요. ^.^)



그리고 다음날 4월 1일, 

장국영을 위한 ‘엔딩 크레딧’, 오롯이 당신만이 올려주시면 됩니다.


(4월1일 수운잡방에선 ‘서울프린지네트워크’가 준비하는 ‘희망카페’가 열립니다.)  



참고로,

밤 9시의 커피에는,

힐링? 그따위 것 없습니다.

멘토? 그런 것도 취급하지 않습니다.

지금 세상이 이상하게 포장해서 파는 힐링과 멘토(링) 따위, 

빤한 조언 따위 사절입니다. 힐링팔이, 멘토팔이 취급하지 않습니다. 


밤 9시의 커피는, 오롯이 당신 하나만을 위한 커피입니다.

그 커피 한 잔에는 당신과 나만 아는 이야기가 있을 뿐입니다.

세상이나 대한민국은 잊어도 좋습니다. 커피 향과 음악만으로 충분한 시간이니까.


외돌토리, 떠돌이, 허풍선이, 날라리, 양아치... 그 모든 사사롭고 소속을 거부하는 영혼의 해방구를 여는 시간, 밤 9시의 커피. 


그리하여, 당신과 나, 

‘잘 비워낸 한 생애가 천천히 식어가는 동안’ 

커피가 한 잔의 문학이자 생임을 확인하는 시간. 

간절하게, 두려움 없이...






밤9시의 커피.

밤 9시가 넘으면 1000원으로 내려가는 커피 한 잔이 있는 곳. 그 커피 한 잔으로 생을 확인하고, 외로움을 위로받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커피 한 잔에 담긴 어떤 세계의 확장과 연결도 엿본다. 커피가 있어서 다행이다. 나는 밤 9시가 되면, 낮에 만든 커피와는 또 다른 커피를 내린다. 그 커피는 오로지 당신 하나만을 위한 커피다. 그리고, 당신과 나만 아는 이야기가 있다.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