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687,887total
  • 8today
  • 25yesterday

'잉글리쉬 페이션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5.29 안녕, 시드니 폴락 감독님... 안녕, 아웃 오브 아프리카..... (2)
  2. 2008.03.19 안녕, '잉글리쉬 페이션트'...ㅠ.ㅠ
소식은 이틀 전 들었지만, 늦었지만,
그저 '안녕'을 고할 시간이 없었다는 어줍잖은 핑계.

그래서 이제서야,
안녕, 시드니 폴락 감독님...
굿바이, 시드니 폴락 (Good-bye, Sydney pollack)...

현지 시각으로 26일 월요일 떠나셨으니, 3일장이라면 오늘 발인하고, 장지로 모셔진 건가요.
물론 그곳 사정이야 나로선 알 수가 없지만서리. 향년 73세. 암 투병 중 사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해 <마이클 클레이튼>에서도 쟁쟁한 모습이었는데,(조지 클루니의 로펌대표였죠. 악을 변호하는.)
이렇게 마지막 소식을 알리시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가셨단 소식을 접하는 순간,
내 눈 앞에 펼쳐진 건, 황혼을 뒤로 하고 아프리카의 드넓은 초원에 있는 女와男.
메릴 스트립과 로버트 레드포드.
그래요. <아웃 오브 아프리카>. 생애 처음으로 스크린에서 마주한 아프리카의 풍광이었죠.
1986년. 간혹 가족들에게 영화를 쏘시던 아바이 동무는,
아카데미 7개 부문 수상에 빛나는 작품을 보여준다고 우리를 극장에 데리고 가셨죠.

사실, 세세한 내용은 기억나질 않아요.
남자의 죽음과 함께 눈물 철철 흘러내린 애잔했던 로맨스,
처음 만난 아프리카의 풍광의 황홀함,
더불어, 지금 커피를 배우고 있는 와중에 떠올리는 메릴 스트립의 커피 농장.

무엇보다, 특히, 아무래도, 고 앤서니 밍겔라 감독님. 3월에 먼저 떠난 앤서니 감독님과의 인연 때문에.
시드니 감독님은, 그와 함께 미라지 엔터테인먼트라는 영화사를 운영하면서,
<리플리><콜드 마운틴><캐치 어 파이어><무단침입> 등 앤서니 영화에 제작자로 참여했네요.
친구를 먼저 보낸 슬픔에 암과 싸우던 힘도 더 이상 버티지 못한 때문일까요.
못다한, 하고픈 작품들이 있었을텐데, 살아남은 자에게 고스란히 그걸 떠넘기고 가시다니...

그래도 아직 미개봉작인 <메이드 오브 오너>에서 주인공인 패트릭 뎀지의 아버지 역으로 출연,
마지막으로 그를 스크린에서 만날 기회는 남았다고나 할까요.
<마이클 클레이튼>이 마지막이 아니었던 셈이네요.

어쩌면, 감독으로서 그는 이미 끝난 커리어였는지도 몰라요.
그의 감독연출작 중에 제가 본 건, <아웃 오브 아프리카>외에, <추억> <투씨> <야망의 함정> 정도.
톰 크루즈가 나온 <야망의 함정>이 1993년이고,
그 이후 감독 필모그래피는 4편 밖에 추가를 안 했으니, 그럴만도 하지요.
평가가 좋았던 것도 아니니.
제작과 제작총지휘, 배우로서 좀더 활발한 활동을 했다는 편이 맞겠네요.
워낙 <아웃 오브 아프리카>의 후광이 커서 어쩌면 그도 이후 작품에 부담이 됐을지도 모르겠지만요.

어쨌든, 앤서니 밍겔라 감독님에 이어, 시드니 폴락 감독님까지.
두 사람, 영화사 운영과 제작자와 감독으로서의 콤비 플레이도 있지만,
<아웃 오브 아프리카> <잉글리쉬 페이션트>.
아프리카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애틋애잔 로맨스의 풍경이 묘하게 겹치는 두 영화.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오열하는 어떤 풍경을 공유한 두 영화.
나는 그것이 어쩐지 짠해요. 어떤 로맨스가 연기처럼 사그러든 것 같아서.
두 영화의 산파들이 연달아 구름의 저편으로 갔다는 사실이, 좀 슬프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시드니 감독님의 명복을 빌어요.
 이런 소식 접할 때마다, 늘 어떤 추억 한자락을 밟게 되는 동시에,
한동안 잊고 있던 영화를 꺼내보게 되는 계기가 되네요.

그래서 이런 즈음, 나에게 필요한 건 뭐?
<아웃 오브 아프리카>를 다시 꺼내 보는 것.
<추억(The way we were)>의 음악을 들어보는 것.
그저, 그렇게 그를 기억하는 것.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안녕, 시드니 폴락 감독님, 이젠 정말 '아웃 오브 월드'.
안녕, 아웃 오브 아프리카...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
사용자 삽입 이미지
54세. 결코 이르지 않은 나이다. 더구나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던 와중이었다. 얼마 전 스크린에서도 마주대했었는데. <어톤먼트>에서 노년의 브라이오니(바네사 레드그레이브)를 인터뷰하던 TV프로그램 진행자로 '카메오'로 출연했었다. 아울러, <어톤먼트>는 그의 연출작 <콜드 마운틴>이나 <잉글리쉬 페이션트>를 연상시키기도 했었다.

그런, '앤서니 밍겔라' 감독이 떠났단다. 뉴스 제목에서 그의 이름과 사망, 두 단어를 읽고선, 깜짝 놀랐다. 내가 알기론, 그는 아직, '젊은' 감독이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것은 현실이었다. 대량 출혈, 편도선 종양 수술 뒤의 치명적인 출혈이 그의 운명을 일찍 마감시켰다.  ☞ 영국감독 앤서니 밍겔라 54세로 사망

아, 어쩔 수 없었다. <잉글리쉬 페이션트>의 잊지 못할 장면들. 나의 기억은, 차르르 필름을 돌리고 있었다. 세계 2차대전의 포화 속에서 격정과 오열로 내 눈시울을 적시던 두 사람, 알마시(랄프 파인즈)와 캐서린(크리스틴 스콧 토마스). 격정적인 운명의 눈맞춤이, 캐서린 남편의 질투로 부서질 찰나, 천신만고 끝에 살아난 알마시가 심한 부상을 당한 캐서린을 동굴에 두고 행했던 약속, 그 눈물의 약속이 투사되고 있었다. "꼭 돌아와, 약속해줘"라고 간절히 애원하는 캐서린을 향해, 책과 손전등, 물을 남기고 "삼일 후에 꼭 돌아올게" "돌아올 때까지 살아있어야 해"라는 약속을 두고 떠나는 알마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연인들의 모든 약속은 사실 늘, 비극적이다. 모든 것을 깎아내는 세월 앞에, 무모하게 영원을 맹세하는 약속부터. 두 사람도 그랬다. 우여곡절 끝에 조국을 배신하면서까지 동굴로 돌아온 알마시 앞에 주검으로 그를 맞이하는 캐서린. 그렇게 떠나버린 연인을 안고 오열하면서 흘러내린 눈물, 눈물... 스물 중반이 채 되지 않았던 관객석의 청년도 눈물을 펑펑 흘리고 있었다.

홀로, 그것도 부상당한 몸으로 덩그러니 동굴에 남아야 했던 캐서린은 얼마나 무서웠을까. 하루하루 피 말리며, 연인을 기다리는 마음은 어땠을까. 혹시, 하루하루 지나도 돌아오지 않는 그를 미워했을까.그럼에도 돌아오지 않는 연인을 향해 써내려간 마지막 연서. 평생 그 편지를 품고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알마시. 마지막 안락사의 순간, 간호사가 읊는 편지를 들으면서 천천히 죽음을 맞이하는 알마시의 표정...
My darling, I'm waiting for you.
(내 사랑, 당신을 기다리고 있어요.)
How long is a day in the dark, or a week?
(어둠 속에 있던게 하루? 아니 일주일?)
The fire is gone now, and I'm horribly cold.
(이제 불도 꺼지고 너무나 추워요.)
I really ought to drag myself outside, but then there would be the sun.
(밖으로 나갈 수만 있다면, 해가 있을 텐데.)
I'm afraid I waste the light on the paintings and on writing these words.
(그림을 보고 편지를 쓰느라 전등을 너무 허비했나 봐요.)
We die, we die rich with lovers and tribes, tastes we have swallowed.
(우린 죽어요. 많은 연인들과 사람들, 우리가 맛보았던 쾌락들과 함께요.)
Bodies we have entered and swum up like rivers.
(우리가 들어가 강물처럼 유영했던 육체들.)
Fears we have hidden in like this wretched cave.
(이 무서운 동굴처럼 우리가 숨겨왔던 두려움들.)
I want all this marked on my body.
(이 모든 자취가 내 몸에 남았으면 좋겠어요.)
We are the real countries, not the boundaries drawn on maps with the names of powerful men.
(권력자들의 이름으로 지도에 그려진 경계선이 없는 우리가 진정한 국가예요.)
I know you will come and carry me out into the palace of winds.
(난 당신이 돌아와서 바람의 궁전으로 데리고 갈거란 걸 알아요.)
That's all I've wanted to walk in such a place with you, with friends, on earth without maps.
(지도가 없는 땅, 그곳에서 당신과 친구들과 함께 걷는 것이 내가 바라는 전부에요.)
The lamp's gone out and I'm writing in the darknes...
(전등이 꺼진 어둠 속에서 이 글을 쓰고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카디리 극장으로 기억한다. 군 제대 후 복학을 하고, 누군가와 함께 갔던 그 극장. 앤서니 밍겔라 감독을 처음 만났던 그때. 퍼퍼펑펑 울음보를 떠뜨렸던, 그때. 그리고 이후로, 그의 이름을 간혹 마주대했다. <태양은 가득히>를 리메이크한 <리플리>에서, 역시나 비극적인 전쟁 앞에 연인을 향한 간절한 애원으로 들끓던, <콜드 마운틴>에서도. 지난해 가장 먹먹하게 봤던 영화 중 하나인 <마이클 클레이튼>에는 제작에도 관여했었던. 오늘, <잉글리쉬 페이션트>에 풋풋한 모습이었던 줄리엣 비노쉬가 나온 <빨간 풍선>도 보고 왔는데, 거참 타이밍 하곤...

그러나, 그도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가버렸다. 다시 돌아온다는 약속도 못했으리라. 실제, '잉글리쉬 페이션트'로 수술 받다가 급작스레 떠나버린 그를 만날 곳은, 영화 밖에 없구나. <잉글리쉬 페이션트>를 다시 끄집어 내는 순간이 있구나. 11년 전, 앤서니 밍겔라를 처음으로 맞이했던 즈음도, 아마 3월 즈음이었다. 개봉일을 찾아보니, 1997년 3월15일.


 
안녕, 앤서니 밍겔라 감독님. 안녕, 잉글리쉬 페이션트...


2008/03/14 - [메종드 쭌/사랑, 글쎄 뭐랄까‥] - 돌이킬 수 없는 풋사랑의 속죄…<어톤먼트>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