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85,728total
  • 13today
  • 34yesterday

'음악의 힘은 세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10 공허한 김난도·곽금주를 대신한 '유진 박'이라는 음악 (1)
2012.03.10 01:11 러브레터 for U
베스트셀러 저자이자, 서울대 교수 2명. 특히 한 명은 150만부 이상이 팔린 베스트셀러 저자.
뭐, 스펙 하나는 끝내주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조합인 것 같다만,

그 잘난 이력 때문인지,
(의도한 바 아니겠으나) 끊임없이 번들번들하게 난 척이 되고, 멘토질 해대는데 공허하다.
그놈의 절친 타령은 뭘 그리 해대누. 그들과 절친이라고 눈도장이라도 찍으면 뭔가 달라져?

청춘멘토 김난도? 사랑멘토 곽금주?
그냥 잘났다. 그뿐이다. 감흥, 없다. 감동, 없다.

그 공허함 속에서도 유독 빛나는 존재가 있으니. 다행이지.

유진 박. 눈 앞에서 유진 박의 공연을 본 것은 생애 처음인데, 그만 뿅 갔다.

음악이 나오기 전, 수줍음과 서툶이 지배하던 유진 박은 음악과 함께 완전히 다른 사람이다.
아니, 그는 악기다. 바이올린 그 자체다.



유진 박은 음악과 무대를 완전히 장악한다.
약간 벌어진 입. 음악과 완벽하게 조응하는 몸짓. 관객들을 향한 소통.
감동과 감흥은 그런 것이다.


그를 보며, 서번트 증후군 같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무대에선 다른 것도 아닌 바로 그 자신을 연주하는 품새다. 온전한 몰입의 풍경. 



유진 박, 멋지고 아름답다.

베스트셀러 저자이자 서울대 교수들이 내뱉는 공허함보다,
유진 박의 텅 빈 음악이 봄밤을 감동과 감흥, 흥분으로 감싼다.


역시, 음악의 힘은 세다.
당신에게도, 유진 박을 권한다.


기회가 닿는다면 놓치지 말고 만나길 바란다.
왜, 유진 박인지 단박에 알아챌 수 있다!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