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1,465total
  • 5today
  • 27yesterday

변기 물을 내리고 전등을 켜고, 깨끗한 물, 

그리고 맛 좋은 커피 한 잔 마시는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기는 쉽다.

좀 더 어려운 것은 이 모든 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 것이다. 

쇼펜하우어 


아마도 십 수 년 만. 

쏟아지는 비를 흠뻑 맞았다. 

전혀 의도한 바는 아니었으나, 

쏟아지는 비로 온몸을 감싸면서,

묘하게 희한하게도 은근 기분이 좋았다. 


왜 그럴까, 속으로 궁금했다. 


그리고, 파리를 갔다. 정확하게는 스크린을 통해. 

<미드나잇 인 파리>. 


비가 내리고 있었다. 그 파리. 

길(오웬 윌슨)은 말했다. 파리는 비가 올 때 가장 아름답다고. 

그는 그렇게 비를 맞았다. 


십 수 년 만에 흠뻑 비를 맞은 날, 

파리도 비에 젖었고, 내가 몰랐던 파리가 그렇게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나도 비에 젖은 파리를, 그 빗방울을 온몸으로 받아들이리라. 파리에 가야 할 이유. 


우디 앨런이 그린 파리. 

환상이겠지만, 비 오는 서울도 나쁘지 않았다.  


물론, 말도 안 돼. 

사람은 그렇게 갖다 붙이길 좋아하는 존재. 아니, 내가 그런지도 모르겠다.


아직 이르지만, 만추(晩秋). 

때를 알고 내리는 좋은 비. 호우시절.

류준형 팀장은 여전했고, 그는 나와 수다를 떨어서 모처럼 기분이 좋다고 했다.


그리고 박경민 대리가 4년 여 전 죽었다는 소식. 놀람과 슬픔이 범벅됐다. 

그는 내가 만난 가장 샤이한 홍보맨이었다. 한참 늦었지만 명복을 빈다. 부디.


엘살바도르 커피, 깊진 않아도 깨끗하고 맛있었다. 

어쩌면, 가을날의 선물. 고마운 당신이다. 


 

밤9시의 커피.

밤 9시가 넘으면 1000원으로 내려가는 커피 한 잔이 있는 곳. 그 커피 한 잔으로 생을 확인하고, 외로움을 위로받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커피 한 잔에 담긴 어떤 세계의 확장과 연결도 엿본다. 커피가 있어서 다행이다. 나는 밤 9시가 되면, 낮에 만든 커피와는 또 다른 커피를 내린다. 그 커피는 오로지 당신 하나만을 위한 커피다. 그리고, 당신과 나만 아는 이야기가 있다.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
2011.02.12 23:47 메종드 쭌/무비일락
그레이 아나토미(그아) 시즌6.
지난해 11월20일 막을 내렸다.
내 일요일의 고갱이이자 종결자였다. 

일요일 늦은 밤의, 월요일로 넘어가는 그 낙하하는 깊은 밤의,
낙(樂) 하나가 뚝 떨어졌다. 그 때가, 절기상 '소설'이었다.
눈이 내렸고, 겨울이 왔다. 가을이 뚝하고 떨어졌다.


말하자면, 나는 '그아 빠돌이'.
의학드라마로서도 그렇지만 사람의 이야기로서 그아는 충분히 매력적이다.
감초처럼 곳곳에서 숭숭 이어지고 어긋나는 사랑의 작대기 또한 흥미진진이고.
(뭐, 나도 동의하는데, 그아는 틈만 나면 크로스 액션 연애질하는, 사랑 이야기!)

시즌6, 다른 시즌보다 흥미나 재미에서 약간 떨어졌었는데,
피날레가 아주 폭풍이었다. 등장인물 누군가 죽어가는 정도가 아니라, 호러!
시즌7을 극적으로 기대하게 만드는 구성으로, 한방에 시즌6의 인상을 바꿨다.

"모든 앎이 그렇지만, 의학이야말로 보편적인 앎이다. 생로병사에 관계된 지식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의료는 화폐법칙을 따라서는 안 된다. 아니, 그 이전에 절대 화폐화될 수 없는 것이 의학이다. 내 병을 고쳐 주는 것을 어떻게 상품을 사고파는 것과 같은 차원에서 가늠할 수 있으랴.… 요컨대, 의료는 원칙적으로 '화폐의 외부지대'인 셈이다."(《돈의 달인, 호모 코뮤니타스》 p.165)

나도 병원이 그랬으면 좋겠다만, 그래서 의무(무상)의료를 지지한다만,

어쨌든 그아 시즌6에선, 
화폐의 외부지대 아닌 자본주의 종속물로서의 병원의 고민도 보여줬다.
죽음 직전에서 가까스로 살아난 셰퍼드가 어떤 깨달음을 보여줄지도 궁금.
임신했다가 유산하고 만 메러디스는 심리적인 충격을 어떻게 다스릴 것이며,
크리스티나와 오웬의 트라우마 사랑과 그 사랑에 끼어든 테디는 어찌 될 것이며,
그밖에 렉시, 알렉스, 마크, 웨버, 베일리 등등에 새 인물은 어떠한 파장을 던질까.
 

현재 미국 abc 에선 그레이 아나토미 시즌7이 방영 중이다.
다운 받아 보지 않는 성향상, 이제나저제나 목 빼놓고 한국 방영을 대기중인데.
아, 저들의 웃는 모습을 보라. 저들의 웃음에 동참하고 싶구나.

그나마, 그아의 공백을 대타로 나와서 훌륭히 메우던, <시크릿 가든>도, 끝.
어쩌다, 지난 2년 전(<그들이 사는 세상>)에 이어,
'이어 클로저(Year Closer)'가 됐던 현비니.


<만추>, 보고 싶다. 탕웨이도. 하악하악.;;

결론? 아, 그아도 시가도 없고, 으...
일요일 종결자가 필요하다! 일종, 당신을 원해요!! 훅~ 쪼옥~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