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690,080total
  • 7today
  • 16yesterday

'동물에 관해 알아야 할 5가지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4.22 4월22일 햇살 좋은 봄날의 커피, 너에게...


가령, 오늘 같은 날, 

내가 커피를 대하고 흘리는 마음은, 이렇다.




지구의 날. 

커피를 자라게 해준 지구에 대한 고마움.

지구와 대지를 존중하는 커피농부들에 대한 고마움.


뭐, 

그것이 꼭 지구의 날이라서 가지는 마음만은 아니공.ㅋ

커피를 흘리면서 살짜기 그런 마음도 품어보는 것. 


오늘, 

슬픔 한 방울 없을 것 같은 화창한 봄날이지만.


20일 발생한 중국 쓰촨 지진 때문에 누군가는 슬픔과 비탄에 빠져 있고,

오늘 나와 마주친 중국인들을 통해 그들과 연결돼 있을 희생자나 유족을 떠올린다.

어제 만난 <호우시절>의 메이의 예쁘지만 슬픈 얼굴이 두둥실 떠오르며 그러했다. 

 


더불어, 이토록 화창했을 16년 전 오늘 요절한, 

가난과 소외를 따스한 시선으로 품은 눈 밝은 소설가 김소진을 떠올리는 건, 

화창한 봄날이 머금은 한 조각 슬픔이로다.  


나는, 오늘, 

누군가를 위해서는 볼리비아 커피를 내렸고, 

다른 누군가를 위해서는 라오스 커피를 흘렸다.


지금 수운잡방에는,

<동물에 관해 알아야 할 5가지 이야기>의 첫 번째 시간이 진행되고 있다.


박그림 선생님(설악녹색연합 대표)은 말씀하신다.  

"모든 야생동물의 천적은 사람입니다." 


아무렴, 지구 곳곳 자연에는 생명의 소리가 있다. 

허나, 
우리는 왜, 
듣고도 못 듣고,
보고도 못 볼까?
그것이 살짝 궁금해지는 4월22일의 봄밤.

지구에게, 소진에게, 
그들을 생각하며(더불어 둘리까지? 30주년이란다!) 흘린 커피 한 잔.

그렇게 봄바람이 불어오는 곳, 당신도 커피 한 잔 하실래요? :)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