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690,080total
  • 7today
  • 16yesterday

'낭만겨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03 12월 겨울낭만, 그런 사람, 요조
2013.12.03 02:03 메종드 쭌

12월의 겨울의 시작. 

밝고 예쁜 목소리가 열었던 겨울의 첫날, 요조의 목소리로 맺음한다.

절묘한 앙상블이다. 12월의 별자리 운세는 내게 사람을 신뢰하지 말라고 하던데, 그러거나 말거나. 흥. 


왜 요조를 '여신'이라고 부르는지, 오늘 그 이유를 목격했다. 그것이 각자 다른 이유일지 몰라도, 내가 오늘 본 것은 아름다움. 은은하게 퍼지는 어떤 아름다움.  


요조의 조곤조곤한 목소리가 겨울의 낭만을 부추겼고, 

요조의 온 몸이 뿜어내는 나지막한 선율은 겨울의 낭만을 채색했다.   


요조. 참, 좋다. 참, 아름답다. 

커피 한 잔에 내 지닌 허섭한 아름다움 전부를 졸졸졸 추출해서 건네고 싶은 드문 사람.


물론 나도 평범한 속물이어서, 다른 셀럽과 결혼한 그의 옛 연인 소식에 기분이 어떨까 궁금증이 일기도 했고, 그의 옛 사랑을 쓴 글에 옛 연인을 대입시키기도 하였다. 



나야 그리 하여도, 

버스에서 나를 웃고 울린 여자, 요조. <요조, 기타 등등>. 

올해 아마도 버스에서 날 울린 두 번째 책? 그녀의 어쿠스틱 에세이. 


어디서 웃었냐고? 이 구절이었다.

"우리 모두 코를 후비며 살아가고 있다." 

팡, 터졌다. 아, 나도 그랬지, 하는 생각과 함께. 


그리고,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giant. 

창문에 비치는 밤하늘을 물끄러미 바라봤다. 

겨울밤 하늘의 별빛도 글썽글썽. 달빛은 울먹울먹. 


"나는 당신의 오늘을 보는 것이 좋다. 

     당신의 내일 같은 건 관심도 없다."



아무렴. 당신으로 인해 나의 겨울 첫날은 충분히 좋았다. 아름다움이 충만한 하루. 이것으로 나는 12월을 버틸 수 있을 것이다. 요조가 겨울의 낭만을 완성했다. 겨울, 이라고 적어줬고, 낭만이라고 불러줬다. 내가 이 좆 같은 세상을 버틸 수 있는 건, 아름다움 때문일 것이다. 매일 같이 만나야 하는 사소한 오늘의 아름다움. 나의 내일 같은 건 상관 없다. 오늘의 아름다움을 바랄 뿐.


당신, 요조, 그런 사람. 고마워요, 요조. 아, 좋다.

 

참, 옥상달빛의 '안부'도 오늘을 토닥토닥. 스담스담. 고마워, 옥딸.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