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682,621total
  • 20today
  • 59yesterday

'꽃 피는 봄이 오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2.24 꽃 봄 쏜다!
  2. 2011.01.26 외롭지 않게 살아가는 한 가지 방법, 밤 9시의 커피!

뚝딱뚝딱.

마음에 집을 지을 때처럼,

공간도 표정을 내고 마음이 있잖아. 
내가 둥지를 틀 이곳은 어떤 마음일까.


이 공간이 하나둘 모양을 갖춰갈수록 세계는 조금씩 다른 모습을 지니게 될 거야.
나의 세계가 바뀌듯, 너의 세계도 함께 영향을 받을 테니까. 
에스프레소 머신이 둥지를 틀고, 그라인더도 뿌릴 박는다.

 
꽃 피는 봄이 오면, 
이 사다리는 얼마나 많은 발을 타게 될까.
 


그러니까, 꽃 피는 봄이 오면, 쏜다. 꽃 봄 쏜다!
세 번의 바뀐 얼굴 앞에 당신의 모습을 담아라.

공정무역 유기농 아메리카노가 당신의 마음에 닿는다.

아울러, 포토제닉까지 된다면,

너는 나의 봄이다,

사랑, 겨울날 부르는 따뜻한 봄의 이름,
봄은 내가 꾸는 꿈,

도 주어진다. 꽃 봄 쏜다!!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
당신이 외로워도, 나는 그 외로움 옆에 조용히 있길 바랐다.
당신이 나를 옆에 두고 홀짝홀짝 나를 넘기길 바랐다.

이제는 추억이 된, 과거가 된 어느 날들의 흔적.
골다방이라 부르고 불렸던 내 '골목길 다락방'
허나, 나는 그 꿈을 아직 버리지 않았다.

밤 9시의 커피가 되는 꿈.
(비록 500원 아닌 1000원일지라도. 최초 구상은 1000원이었으니까.)
내가 '왜 밤 9시'이며, '왜 1000원'인지는 다음 기회에 말하겠다.



꽃 피는 봄이 오면…
'즐거운' 먹을거리.

다시 나는 꿈을 꾼다.
그 9시, 당장 오지 않을지 몰라도,
나는 천천히 9시의 커피가 되는 꿈을 꾼다.


허나, 나는 당신이 아프다...
그 아픈 거,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나는 그저, 쓰고 또 쓴다...

당신이 내겐 꽃 피는 봄이니까.
당신이 와야, 비로소 봄이 될 테니까...

당신은, 나의 봄이다.
이 어메이징한 당신아, 아픈 것, 이겨라.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