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692,302total
  • 9today
  • 17yesterday

'그녀통신'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7.29 [그녀통신] 사부아 비브르~
  2. 2013.07.15 [그녀통신] 그림자 자화상
  3. 2013.07.13 [그녀통신] 그녀에 빠지다, 그 커피


사부아 비브르(Savior vivre). 


'삶을 즐기며 삶답게!'라는 뜻의 프랑스를 대표하는 말이다. 

아마도 프랑스 사람들이 가장 즐겨쓰는 말 중의 하나이리라.

 

이 말을 듣는 순간, 아니 정확하게는 그 뜻까지 알고 난 뒤, 

당신의 향을 온몸으로 흡입한 듯 저릿했다. 


'대박 나세요'라는 흔한 말 대신, '부자 되세요'라는 천한 말 대신,

지금 우리에게 진짜 필요한 건, 삶을 삶답게 살라는 말이 아닐까. 

 

그러니까, 아마도 그것은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면서 사랑하며 사는 것.

더불어 슬픔이 있고 아픔도 있으며 불행마저 함께 복작복작 잘 버무려진 삶. 


거기에, 예술이 있으며 詩가 있고, 뭣보다 삶이 있다. 그리고 당신. 

맛있는 것을 나눠먹고 서로의 잔에 술을 채워주며 싱거운 이야기에 낄낄대며 배를 잡고 실컷 웃고 헤어지면서 "안녕, 또 만나"라고 건네는 것. 이보다 좋은 삶이 있을라고. 


당신의 삶이 그러니 중요하다.

우리의 삶이 그래서 함께한다.


당신의 향기에 나는 여전히 취해 있다.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

그림자에게도 자화상이 있다. 그림자 자화상.

 

성북동 커피하우스 '일상', 벽에 찍힌 나의 그림자 사진이다.

 

케냐AA가 짙은 향을 뿜고 있었고, 마사이마라(세렝게티)가 펼쳐지고 있었다. 

 

그때 그림자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 안경은 커피향을 어떻게 흡입했을까. 

 

삶이 없는 글은 빛이 없다고 했다. 글이 없는 삶은 그림자가 없다고 했다. 

 

빛과 그림자. 삶에 커피가 있어야 하는 이유다. 

커피, 삶을 유지하게 만들고, 글을 쓰게 만들기 때문이다. 

 

자화상에게 묻고 싶어졌다. 넌, 기억하니? 그때 그 커피의 향미...

 

참, 마음에 드는 사진이다.

내가 미처 알지 못한 그림자의 존재를 알려준 사진. 

안경은 그림자가 꾸는 꿈이었을까. 문득 궁금해졌다.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

빠지는 것은 아무도 모르게 하는 것이다. 

오로지 나만 아는 것. 나만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리하여, 사랑에 빠진 나는 바뀔 수밖에 없다.

온 우주를 통틀어 나를 송두리째 바꿀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사랑!

 

사랑을 함으로써 나는 웃는다.

사랑을 함으로써 나는 운다.

사랑을 함으로써 나는 슬프다.

사랑을 함으로써 나는 기쁘다.

 

사랑을 함으로써 나는 살아간다.

사랑이 나를 파멸시키더라도 나도 그래, 사랑, 그 사랑을 하고 있을 것이다.

 

사랑으로 파멸하는 남자.

이 얼마나 사랑스러운 레떼르인가.

 

그리하여,

그녀에 빠지다, 그 커피...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