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89,488total
  • 16today
  • 21yesterday

쌓이고 쌓인 것. 그것도 차곡차곡. 오늘에서야 그것을 분명하게 확인한다. 

 

앤 해서웨이(Anne Hathaway).

 

나의 (영화) 여신으로 등극하시다. '여신남발자'라는 놀림에도 꿋꿋하게!

 

줄리아 로버츠는 이제 만신전에 올려놓고, 그 자리, 이젠 앤 해서웨이의 것이다.

 

 

<원 데이(One Day)>, 확인 사살을 했다. <프린세스 다이어리>가 아니었다. <브로크백 마운틴>부터 내 마음을 두드리던 앤이었다.

 

앤, 나를 홀린 여신.

<원 데이>. 나를 울려버린 영화. 다시 언급할 기회를 갖도록 하자.

 

 

오늘, 앤을 만나서 나는 행복하였도다. 오늘 이런저런 일들을 만나던 와중에도, 앤과 엠마가 내게로 왔다. 7월15일, 성 스위딘의 날. 그 어느해에는 그날, <원 데이>를 돌려볼 것 같다. 그들의 Kiss를 눈물겹게 바라볼 것 같다.

 

 

그리고 그것,

당신과 함께라면 더 좋겠다.

 

이렇게,

당신 손을 잡고,

골목길을 달릴 것이다.

 

그리하여,

사랑이 있어,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사랑해. 당신이어서.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