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682,748total
  • 46today
  • 36yesterday

인류와 문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역사를 바꾼 위대한 위인이자, 
같은 해(1809년) 같은 날(2월12일) 태어난,
(찰스 로버트) 다윈과 (에이브러햄) 링컨의 생일보다,

어쩌다 그들과 같은 날짜에 태어난 나의 생일을 축하하는 것보다,

오늘 내 마음을 가득 채우고 흔드는 것은, 휘트니 휴스턴.

그러니 오늘 내가 할 수 있는 건, 오직 듣는 것밖에 없다.

듣고 또 듣고 흥얼거리고 또 흥얼거린다.

<보디가드>의 케빈 코스트너가 묻는다. "YOU, OK?"
나는 답한다. "I'm Not OK!"

나도, "Wait!"라고 외치고 싶다. 휘트니를 향해.
아직 휘트니는, 그 목소리를 박제할 때가 아니다.

허나, 나는, 우리는 세기의 목소리를 잃고 말았다.

1992년 12월의 겨울, 스무살이 채 되기 전의 어린 준수는,
'보디가드'가 되고 싶었다. 그땐 그랬다...

안녕, 휘트니...
당신의 노래가 때론 부서지고 흩어진 내 마음을 보듬고 지켜줬다. 
그러니, 안녕, 내 마음의 보디가드여...

오늘 내가 할 수 있는 건, 오로지 듣는 것. 당신의 목소리와 노래를 듣는 것.
그것이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슬픔...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