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사랑이 아니면 인생은 아무것도 아니야
낭만_커피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682,554total
  • 12today
  • 210yesterday
당신이 외로워도, 나는 그 외로움 옆에 조용히 있길 바랐다.
당신이 나를 옆에 두고 홀짝홀짝 나를 넘기길 바랐다.

이제는 추억이 된, 과거가 된 어느 날들의 흔적.
골다방이라 부르고 불렸던 내 '골목길 다락방'
허나, 나는 그 꿈을 아직 버리지 않았다.

밤 9시의 커피가 되는 꿈.
(비록 500원 아닌 1000원일지라도. 최초 구상은 1000원이었으니까.)
내가 '왜 밤 9시'이며, '왜 1000원'인지는 다음 기회에 말하겠다.



꽃 피는 봄이 오면…
'즐거운' 먹을거리.

다시 나는 꿈을 꾼다.
그 9시, 당장 오지 않을지 몰라도,
나는 천천히 9시의 커피가 되는 꿈을 꾼다.


허나, 나는 당신이 아프다...
그 아픈 거,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나는 그저, 쓰고 또 쓴다...

당신이 내겐 꽃 피는 봄이니까.
당신이 와야, 비로소 봄이 될 테니까...

당신은, 나의 봄이다.
이 어메이징한 당신아, 아픈 것, 이겨라.


posted by 낭만_밤9시의커피 낭만_커피